【경주】 제37회 신라문화제<사진·지난해 장면>가 `신라천년 비상의 꿈`이란 주제로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경주시내 일원에서 열린다.

찬란했던 신라문화 재현으로 민족문화를 전승 보전하고 역사문화도시 경주시의 이미지를 대내외적으로 알리기 위해 개최하는 이번 신라문화제는 경주시가 주최하고 분야별 예술단체가 주관한다.

이번에 개최될 신라문화제 주요 행사내용으로는 ▲길놀이 - 선덕여왕행차 길놀이와 국악의 향연 ▲제전행사 - 셔벌향연의 밤 ▲예술행사 - 전국국악대제전, 신라미술대전, 고운서예대전, 전국사진공모전 ▲학술행사 - 문화재 해설, 신라문화제 학술발표회 등 8개 종목을 선보일 방침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선덕여왕 행차 길놀이와 국악의 향연`이란 새로운 프로그램이 10, 11일에 각각 시내구간 및 보문관광단지에서 열린다.

또한 첨성대 앞과 보문관광단지 상설공연장내 특설무대를 설치하고 10일과 11일에 선덕여왕 행차와 연계해 대규모 국악공연을 선보일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고운 최치원 선생의 높은 학문과 서예문화를 계승하는 `고운 서예대전`은 실내체육관에서 오는 30일부터 이틀간 한글, 한문, 문인화, 전각, 서각 등 5개 분야로 나눠 서예작품을 공모한다.

한편, 이번 행사는 (재)경주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가 주관해 개막식을 비롯한 줄다리기 등 총 16개 부문 30개 행사를 개최키로 했으나 신종플루 확산에 따라 주요 행사가 내년으로 연기됐다.

/윤종현기자 yjh0931@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