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멕시코만 기름 유출 사고와 관련한 손해 배상 소송이 잇따라 추진되고 있다.

6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현재 멕시코만과 접한 지역에서 추진되고 있는 집단소송은 30건이 넘는다.

루이지애나주의 상해 전문 변호사 모리스 바트 씨는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 소송 동참을 촉구하는 광고를 이번 주 TV를 통해 내보냈다.

지난 5일까지 바트 씨에게 영국 석유회사 BP 등 관련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데 동참하겠다고 신청한 의뢰인은 약 100명에 달한다.

여기에는 굴 운송업자, 연례 요트대회를 취소한 미시시피 요트 클럽, 잡지사로부터 의뢰받은 멕시코만 낚시 게임 기사를 쓸 수 없게 된 프리랜서 기자 등이 포함돼 있다.

루이지애나, 앨라배마, 미시시피 등 세 주(州)에서 사무실을 운영하는 바트 씨는 “세 지역에서 모두 의뢰가 들어오고 있다”며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은 플로리다 주의 찰리 크라이스트 주지사는 지난 4일 플로리다 주가 직접 BP에 소송을 제기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BP는 이미 유출 책임을 인정하면서 피해자 보상금과 방제 비용 등을 지불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변호사들은 재산상 손해를 넘는 배상금을 받을 수 있는 징벌적 손해 배상을 추진하고 있다. 바트 씨는 이와 관련 “과실이나 연방 법규 위반 여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990년 제정된 석유오염방지법(OPA)에 따르면 중대한 과실이 입증되지 않을 경우 BP의 배상 책임은 7천500만 달러로 제한된다.

하지만 의원들은 이 상한선을 100억 달러로 높이는 법 개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제출된 법안이 이번 사고에 소급돼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