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김정재- 이강덕 포항시장 공천 1차 컷오프 시켰다 번복
남울릉 김병욱- 군수·도·군의원 공천 후보 줄줄이 낙마 사태
후폭풍 봉합 과정 따라 2년 뒤 총선 공천결과도 영향 끼칠듯

포항지역 국회의원들이 지방선거 앓이를 톡톡히 하고 있다. 6·1 지방선거에서 김정재(포항 북구)·김병욱(포항 남 울릉) 의원이 지방선거 공천과 관련, 곤혹스러운 입장에 빠졌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경북도당 위원장인 김정재 의원은 3선 도전에 나선 이강덕 포항시장을 공천관리위원회에서 1차 컷오프 시킨 후 다시 경선에 포함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김병욱 의원은 울릉군 지방선거의 국민의힘 공천자들이 줄줄이 낙선하는 바람에 곤경에 처했다. 울릉군수 후보가 무소속 출신에게 큰 표 차이로 낙선했고 1명을 뽑는 도의원 선거도 공천 후보가 낙마했다. 군의원 선거도 무소속 후보에게 1, 2위를 내주며 낙선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았던 김정재 의원은 지난 4월 22일 현역 단체장에 대한 교체지수 조사를 근거로 이강덕 포항시장을 공천에서 배제하는 컷오프 대상명단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발표 이후 이 시장 지지자들이 중앙당과 경북도당 공관위를 찾아가 항의시위를 벌이는 등 곤욕을 치렀다. 이 예비후보는 재심의를 요청했고 이에 대해 중앙당 공관위가 교체지수 질문 문항을 문제삼아 경선에 포함시킬 것을 주문하면서 다시 경선에 뛰어드는 상황으로 전개됐다. 이 과정에서 이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도당 위원장이자 도당 공관위원장인 김 의원에게 “김 의원은 시장 선거의 정치적 이해 당사자인데 정치적 속셈으로 형평성을 잃었다”고 비판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 2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 지지율이 70% 이상인 경북과 같은 곳은 현역 단체장 평가가 필요하다는 것이 도당 공관위의 입장이었고 컷오프에 사심이 개입되지 않았다”고 맞섰다.

이강덕 시장은 당내 경선에서도 경쟁자를 크게 앞질렀고 지방선거에서 77.2% 득표율로 건재를 과시했다.

김 의원과 이 시장은 선거 기간 공개석상에서 서로 얼싸안고 어깨동무를 하는 등 갈등을 진화하는 모습이었지만 지방선거 컷오프와 관련, 두 사람이 응어리를 완전히 풀지는 못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강덕 시장이 반발할 당시 김병욱 의원은 이 예비후보를 지지한다고 발표, 김정재 위원장과 이견을 노출하기도 했다.

김병욱 의원의 경우 국민의힘 공천을 받은 정성환 울릉군수 후보가 무소속의 남한권 후보에게 상당한 표차이로 낙선했다. 여기에다 울릉 도의원 선거에도 무소속 남진복 후보가 국민의힘과 다른 무소속 후보를 누르고 당선증을 받았다. 군의원 선거에도 전체 6명 가운데 무소속 후보와 국민의힘 후보가 똑같이 3명씩 당선되는 등 절반의 성공에 그쳤다. 무소속 기초의원 당선자들은 포항 남구 국민의힘 공천에서 배제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 조영원(사선거구)·김철수(아선거구) 후보 등이 포함됐다. 결국 선거결과 공천 실패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포항지역의 경우 경북도내에서 인구와 정치적인 면 등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지닌 곳으로 지방선거 공천 후유증이 상당히 오래 갈 가능성이 크다”며 “이번 지방선거 후폭풍이 어떻게 봉합되느냐에 따라 2년뒤 실시되는 총선 공천 결과에도 영향을 끼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