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원주 DB 포워드 배강률(30)이 음주운전 사고를 내 구단이 자체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DB는 27일 구단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배강률이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고 공개하고 이른 시일 내에 상벌위원회를 열어 징계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DB에 따르면 배강률은 지난 주말 음주운전 사고를 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다만, 배강률은 사고를 낸 직후 이를 구단에 스스로 신고했다.

DB는 “구단은 우선 KBL과 팬 여러분께 해당 사실을 먼저 알려드린다”면서 “소속선수가 음주운전을 한 사실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철저한 교육과 관리로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