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크로스’가 황정민·염정아·전혜진의 출연을 확정하고 지난달 24일 촬영에 들어갔다고 배급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이 1일 전했다.

영화는 주부로 살아가던 전직 요원 강무(황정민 분)가 한 사건을 마주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액션 코미디다.

독립영화 ‘슈퍼 따릉이’(2005)를 연출한 이명훈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황정민이 과거를 숨긴 채 살림꾼으로 살아가는 강무 역을, 염정아가 그의 아내이자 강력범죄수사대 에이스인 미선 역을 맡아 첫 연기 호흡을 맞춘다. 전혜진은 강무의 후배 요원 희주로 분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