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미(왼쪽)·박해수. /각 소속사 제공
김다미와 박해수가 재난영화 ‘대홍수’(가제)에서 주연을 맡는다고 넷플릭스가 2일 밝혔다.

영화는 대홍수가 덮친 지구 마지막 날, 인류가 살아남을 수 있는 마지막 희망을 건 이들이 물에 잠겨가는 아파트에서 벌이는 사투를 그린 SF 재난 블록버스터다.

김다미는 인공지능 개발 연구원이자 거대한 해일에서 살아남으려고 고군분투하는 안나를 연기한다. 박해수는 안나를 구조하려는 인력보안팀 희조 역이다.

‘더 테러 라이브’(2013)와 ‘PMC: 더 벙커’(2018)를 연출한 김병우 감독이 각본을 쓰고 메가폰을 잡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