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 펠로시(82)는 미국을 대표하는 여성 정치인이다. 미국 최고의 여성 권력자라고도 한다. 보통 미국의 유명 고위 여성 정치인을 꼽으라면 힐러리 클린턴을 떠올리나 힐러리는 영부인과 국무장관을 지낸 것이 다다. 의전서열이나 대통령 승계서열, 권한과 책임 범위를 따지자면 하원의장과는 비교도 안 된다. 하원의장은 대통령 승계서열 2위이자 권력서열은 3위다.

펠로시는 미국 최초이자 유일한 여성 하원의장이다. 1987년 처음 하원의원에 당선된 뒤 31년 동안 16회에 걸쳐 무난히 재선에 성공한 의원이다.

그는 민주당원으로서 정치적 색깔은 진보주의 성향에 가깝다. 특히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정책에 강하게 맞섰으며, 미 의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문을 찢은 일화로도 유명하다.

펠로시 의장은 1991년 하원의원 시절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정부 몰래 천안문 사태 희생자 추모를 위한 시위를 벌이다 중국 정부에 구금된 일도 있다.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를 지지하고 대만을 독립국가로 인정하는 정치인이다. 중국이 그를 싫어할 이유는 충분하다.

세계적인 국제 전문가인 미국 뉴욕타임즈 칼럼니스트 토마스 프리드먼은 그의 대만 방문에 대해 “무모하고 위험하며 무책임하다”는 비판을 했다. 신냉전 시대를 맞아 중국을 자극할 필요가 없으며 대만 입장에서도 더 안전하고 더 득이 될 것도 없는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펠로시의 대만 방문이 국제 정치외교계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펠로시를 윤석열 대통령이 만나지 않은 것도 미·중 사이에 끼인 한국의 입장을 단적으로 보여준 좋은 사례다. 세계정세가 불안해지고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우정구(논설위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