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표절 의혹 관련 “공정 멈춰”

더불어민주당은 4일 대통령 관저 공사의 일부를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주했다는 의혹과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 등을 문제 삼으며 대여 공세에 맹공을 퍼부었다.

특히 민주당 측은 국정조사와 특검 등을 언급하면서 특별감찰관 임명을 요구하는 등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원내 대책회의에서 “관저 공사와 관련한 김 여사의 ‘사적 수주’ 의혹이 계속 불거졌지만, 대통령실의 대응은 동문서답 아니면 묵묵부답”이라며 “대통령실 이전을 둘러싼 의혹 전반에 대해 국정조사를 포함해 국회법이 정하는 모든 절차를 조속히 검토해 진상 규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또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관저 공사 사적 수주와 관련해 여러 신빙성 있는 의혹이 나오고 내용도 심각해서 국정조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KBS 라디오에서 관저 수주 의혹에 대해 “사실이라면 권력 사유화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비난했다. 이어“친인척을 감시·감독할 수 있는 특별감찰관을 두는 게 맞고 빨리 임명해서 주변에서 국정을 농단하는 일을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민정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대가 김 여사의 논문에 대해 표절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의 공정과 상식은 김 여사 앞에서 멈춘다”고 제기했다. /김영태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