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구경북광역본부가 8일 KT북대구빌딩에서 생활 위생 방역 전문 기업 (주)세존(대표 이두성)과 AI·DX 기술 기반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방역산업 분야 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양 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주요 기관과 협회·단체, 일반기업체 대상 방역 및 AI·DX 분야 공동 마케팅, AI·DX 기반 신규 협업 모델 발굴, 방역산업 혁신과 사업기회 확대를 위한 협의체 구성과 운영에 협력하기로 했다.

대구 달서구에 위치한 (주)세존은 생활환경에 해로운 해충과 세균 방제 인프라를 보유하고, 전국 5천여 고객사를 케어하는 위생 전문 기업이다.

양 사는 코로나 시대의 변화하는 방역 환경에 맞춰 세존의 최신 소독·방역 기술에 ‘KT AI 방역 로봇’을 접목한 첨단 위생관리 솔루션으로 차별화된 친환경 방역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KT AI 방역 로봇’은 플라즈마, 자외선 파장(UVC) 살균과 공기청정 기능을 함께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바이러스를 99.9% 이상 살균하는 친환경 플라즈마 방식과 안전한 자율주행으로 무인 방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플라즈마 방식은 기존과 달리 사람이 있는 공간에서도 안전하게 방역할 수 있다.

이두성 (주)세존 대표는 “KT와의 협업을 계기로 올해를 방역 산업의 디지털 기술변환 원년으로 삼고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창용 KT대구경북광역본부 전무는 “KT는 고객경험을 혁신하는 방역로봇 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일상을 영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