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최고위원·신인규 등
“비상상황 초래에 가장 큰 책임
비대위 참여는 책임정치 실종”

국민의힘 친이준석계 인사들은 8일 ‘내부총질’ 문자를 유출해 비대위 출범의 단초를 제공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책임을 물으며 원내대표직 사퇴를 촉구했다. 특히 비대위 출범 이후 권 원내대표가 당연직으로 비대위에 참여하는 데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은 이날 전국위원회 의결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이 확정될 경우, 효력정치 가처분 신청을 낼 계획인 이준석 대표와 별개로 자신도 가처분 신청을 낼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을) 낼 것 같고, 저는 아직 결정 못 했다”며 “어떤 게 당의 혼란을 수습하는 데 더 좋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내일 중으로 결정하려 한다”고 했다. 비대위가 출범하면 최고위가 해산되고, 김 최고위원은 자동으로 사퇴하게 된다. 김 최고위원은 “이 일을 자초한 권력에 눈먼 분들이‘어차피 (가처분은) 기각될 것’이라고 언론플레이를 한다”며 “왜 가처분을 고민할 수밖에 없었는지에 대한 반성이 먼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 최고위원은 권성동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권 대행은 원내대표직을 사퇴해야 한다”며 “최고위원 대다수가 사퇴했는데 본인은 원내대표직을 유지하면서 비대위원이 된다는 건 누가 봐도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당에서 축출당한 후 신당을 창당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거의 없다고 본다”며 “집권여당 대표인데 당내에서 모든 싸움을 하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잘못된 것을 어필하는 것도 당내에서 가능한 것”이라며 “보수정당의 분당(分黨) 체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한 번 있었던 일이고, 정말 말도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국바세’(국민의힘 바로 세우기)를 주도하고 있는 신인규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도 권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신 전 부대변인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비상상황을 초래했다고 볼 수 있는 권 원내대표가 원내대표 자격으로 비대위에 들어간다”며 “(권성동 원내대표가) 직을 내려놔야 한다. 직무대행만 사퇴한다는 개념은 없다”라고 비판했다. 신 전 부대변인은 “이준석 지도부 하에서의 직무대행은 하기 싫고 비대위원장 안에서의 지도부는 하고 싶다라는 뜻”이라며 “비상 상황이 아니라고 규정하고 직무대행을 선언했다가 10일 만에 갑자기 비상 상황이라면서 이 난리를 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신 부대변인은 YTN라디오에도 출연해 “(비대위 출범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권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를 사임하지 않고 비대위가 열리면 비대위에 들어간다. 책임정치가 실종되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김진호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