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대구·경북지역의 상장법인의 시가총액은 늘고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줄었다.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가 9일 발표한 ‘2022년 7월 대구·경북지역 상장사 증시 동향’을 보면 지역 113개 상장법인의 시가총액은 52조9천322억원으로 전달과 비교해 8.93%(4조3천386억원) 증가했다.

이는 6월 감소세(-15.07%, 8조6천242억원)에서 다시 상승세를 기록한 것으로 올해 들어 6월을 제외하면 월 중 시가총액은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증가는 비금속광물과 IT 부품, 제약 업종 등의 상승세에 힘입은 것으로 포스코케미칼(1조 8천978억원)과 엘앤에프(6천719억원) 등의 시총이 크게 증가했다.

반면에 7월 대구·경북 투자자의 거래량은 3억7천만 주로 전달 대비 23.97%가, 거래대금은 3조4천16억원으로 13.32%가 각각 감소했다.

지역 상장법인 가운데 한국비엔씨(코스닥시장)가 주가 상승률(58.11%)과 시가총액 상승률(58.11%) 모두 1위를 차지했다. /김재욱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