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기업 1만3천여㎡ 신청
문의 이어져 기업 유치 청신호
금융자금 지원·취득세 감면도

구미시가 고아읍 오로리 518번지 일원에 조성 중인 ‘고아제2농공단지’의 산업시설용지 분양이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구미시는 지난 7월 4일부터 29일까지 고아제2농공단지 내 산업시설용지 47필지 15만3천709㎡에 대해 분양을 시작해 6개 기업체(6필지 1만3천566㎡)가 신청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입주 신청 기업에 대해 사업성 및 환경성 등을 종합검토한 후 입주 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고아제2농공단지는 기존의 고아·해평·산동지역 3개 농공단지의 노후화 및 공장용지 부족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성된 곳으로, 코로나 장기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위해 분양가격을 ㎡당 28만4천230원으로 조성원가 대비 20% 인하했다.

당초 우크라이나 사태, 코로나 팬데믹 등 경제 위기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분양가 인하에도 분양률이 저조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으나, 접수기간 6개 업체가 신청하고 현재도 지속적으로 문의가 들어오고 있어 기업 유치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

김언태 기업지원과장은 “농공단지 입주기업체에게는 금융자금 지원은 물론 기술지원, 취득세·재산세 75%감면 등의 세금감면과 생산하는 물품에 대한 수의계약 등의 혜택과 이점이 수반된다”며 “앞으로 고아제2농공단지 잔여 필지 분양을 통해 인구유입과 농촌 주민 소득증대 등으로 이어져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