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건전화 명분 무계획적 추진”
북구 의회도 매각 철회 요구 방침

대구시가 부채 상환을 위해 공유재산인 달서구 성서행정타운 부지 매각을 추진하자 해당 지역 시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0일 대구시의회 이영애, 허시영, 황순자, 이태손, 윤권근, 전태선, 김정옥 의원 등 달서구 지역 시의원 7명은 “무계획적인 공유재산 매각 추진계획을 철회하라”면서 성서행정타운 매각 추진을 반대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시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대구시가 재정건전화를 명분으로 공유재산을 무계획적으로 매각하려 하고 있다”며 “지방자치단체의 부채는 재정계획을 통해 해결해야 할 것이지, 재산매각을 통할 문제가 아니며, 부채를 이유로 재산을 매각한다면 시의 재산여건은 악화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성서행정타운은 달서구 성서지역의 행정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성서의 중심지로 발전할 가능성을 가진 곳이며, 지역 정치계도 이를 위해 국가기관 유치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오고 있다”며 “성서행정타운은 달서구의 유일한 희망으로, 이를 매각하는 것은 지역에 국가기관 유치 및 지역혁신 가능성을 포기하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달서구에 이어 북구지역 시의원들도 대구시의 공유재산 매각방침 철회를 요구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구시가 최근 북구청에 구암동에 있는 행정타운 부지도 매각 대상으로 정하고 의견을 묻는 공문을 보냈다.

현재 구암동 행정타운부지에는 현재 강북경찰서와 강북우체국이 들어서 있고 강북소방서도 건립 중에 있으며 나머지 부지는 북구청이 도서관 등 문화시설 건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