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은 지난 9일 대학 철강·에너지소재대학원에서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연구센터를 개소했다. <사진>

이 센터는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 공학 분야 국가 사업에 선정돼 세워졌으며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새로운 금속 소재 공정 개발과, 주력산업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금속 제조 미션 수행을 목표로 한다. 금속적층제조란 분말 층을 주어진 패턴에 따라 국부적으로 용융시켜 한 층씩 쌓아 올리는 방식이다. 금속 소재부품을 제조하는 공정으로 여러 부품을 제작·조립하지 않고 한 번에 완제품을 완성시켜 철강, 항공, 소형모듈 원전 등에 접목할 수 있다.

개소식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창윤 기초원천연구정책관, 경상북도 장상길 과학산업국장, 포항시 손정호 일자리경제국장, POSTECH 김무환 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시라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