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말·10월·11월·내년초 등 거론
친윤 등 이해관계 따라 다른 주장
주호영 위원장, 정기국회 후 염두
수해복구 시점 고려 물밑서 논란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가 주말 동안 비대위 인선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인선은 물론 전대시기를 둘러싼 논란이 떠오르면서 비대위 순항에 암초가 되고 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11일 “주말까지는 인선 마무리 작업을 해야 할 것 같다. 다음주 초쯤 돼야 (비대위원 임명을 위한) 상임전국위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 안팎에선 계파색이 옅고 전문성·다양성을 가진 인사들로 비대위가 꾸려질 것이란 전망이다. 친윤(친윤석열)계·친이준석계 등 특정 색채가 강한 인선은 배제될 것이란 얘기다. 특히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의 비대위 입성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적지않다.

이런 가운데 비대위 순항에 가장 위협적인 암초는 비대위 활동 기간을 둘러싼 논쟁이다. 비대위 활동 종료 즉시 이어질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당권주자별 이해관계가 엇갈리기 때문이다. 당내에선 정기국회 중인 9월 말·10월초 또는 11월이나 내년 초 등 여러 시점이 거론되고 있다. 당장은 수해복구에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전당대회 시기와 관련해 정치적 논쟁을 삼가고 있지만 물밑에서 논란이 뜨겁다.

주 위원장은 “전당대회 준비를 위한 실무형 비대위로 짧게 운영해야 한다면 비대위를 왜 만들었느냐”고 말해 정기국회 후 전당대회 개최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선 정기국회 중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데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정기국회 중 윤석열 정부의 첫 국정감사와 예산심사 등이 예정된 상황에서 당권경쟁이 과열될 위험이 있다는 것.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 측 한 관계자는 “정기국회 중 전당대회는 불가능에 가깝다. 정부여당 본연의 업무를 미뤄놓고 당권경쟁에 돌입하는 모습들을 국민들이 좋게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친이준석계 의원들은 비대위가 이 대표를 축출하려는 의도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 이상 이 대표의 6개월 징계가 끝나는 시점인 내년 초께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해진 의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권 원내대표는 내년 1∼2월까지는 비대위가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정기국회 때 전당대회를 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이라며 “그때쯤이면 이 대표의 (6개월) 징계 기간이 끝나기 때문에 이 대표가 복귀할지 은퇴나 사퇴할지 결정할 수 있는 기회가 오니 (전당대회를 열지 않고) 기다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친윤그룹 일부에서는 9월 말∼10월 초께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세워야 한다고 주장한다. 집권초에 비대위라는 비상 상황은 달갑지 않기 때문이다. 전당대회를 통해 합법성·정통성을 가진 지도부를 선출해야 ‘이재명 원팀’으로 뭉친 야당과 맞서 싸울 수 있다는 논리가 깔려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수해복구 시점에 정치적 논쟁을 벌이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대통령을 배출한 여당에서 비대위를 길게 할 이유가 없다. 비대위는 정상적인 지도부를 구성하기 위한 임무를 띤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