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태 시조시인·서예가
강성태 시조시인·서예가

처서매직이 신기할 정도로 조석의 선선한 기운이 청량감을 더해준다. 서늘한 바람의 구름밭 쟁기질로 하늘은 점차 높푸르러 가고, 요란하던 매미울음 대신 저마다의 풀피리 음조같은 풀벌레들의 합창이 맑고 또렷하기만 하다. 폭우와 가뭄의 상반된 피해를 남기고 심드렁하던 여름날이 뒷전으로 물러나자, 약속이라도 한 듯 계절은 살랑살랑 건들바람으로 초가을을 부르고 있다. 아직은 한낮의 노염(老炎)이 꼬리를 무는 듯해도, 물빛과 하늘빛이 서로를 닮아가며 동동거리던 8월을 어련히 재우고 있다.

이른바 천랑기청(天朗氣淸)한 계절의 바퀴에 맞춰 자연만물의 빛깔과 움직임이 달라지듯이, 사람사는 세상에도 계절의 시계에 어울리는 다채로운 마당이 펼쳐져 활기를 더해주고 있다. 각종 활동이나 행사를 비롯 지역별 특색과 테마를 살린 축제가 다양하게 열렸거나 열릴 예정이라서 다행스럽고 흥미롭다. 바람이 불고 파도가 출렁이며 구름이 흘러가듯이, 사람들도 서로 소통하고 왕래하면서 활동과 교류의 폭을 넓히고 공감과 향유의 기회를 가진다는 것은 그만큼 깨어 있고 살맛나는 문화의 맛을 느끼기 때문이 아닐까? 더욱이 가증스러운 코로나19로 3년째 멍울진 가슴이었으니 오죽하랴.

그런 차제에 지난 주 금~토요일 포항에서 처음 열린 ‘2022 힐링필링 포항철길숲 야행’은 늦여름 밤의 선물처럼 다가온 즐김과 누림의 축제로서 손색이 없었다. 효자동과 양학동에 이르는 2~3km 구간을 청사초롱과 백열등으로 밝히고 곳곳에 테마존과 체험코너, 버스킹, 전시코너, 라이팅쇼, 플리마켓 등을 마련해 마치 마실가듯이 참여한 시민들이나 타지의 관광객들에게 부담없는 볼거리와 느낄 거리를 안겨준 포항의 대표적인 야간축제였다.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치유와 위로가 되고 일상의 소중함을 느끼고 함께 즐기는 코로나의 팬데믹과 엔데믹의 힐링(Healing)과 필링(Feeling)을 위한 축제로, 철길숲을 자전거 타고 수시로 드나드는 필자에게는 호기심이 생길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천천히 걸으면서 이색적인 체험과 스탬프 랠리로 곳곳을 눈요기하는 등 짧게나마 설레고 흥겨운 문화축제의 분위기에 흠뻑 젖어 들었다.

아마도 포항철길숲이 조성된 이후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몰려들기는 처음인 것 같다. 특히 개막식과 달빛음악회가 열린 주무대와 아이들에게 인기만점인 분수 주변의 돗자리 휴식존이나 세대공감 놀이존 등지는 그야말로 인산인해였다. 100년 역사의 철길이 상생과 어울림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해 다양한 테마와 즐길거리로 도시의 활력과 생기를 불어넣고 있으니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비록 문화재청에서 지원하는 공식적인 ‘문화재 야행’ 축제는 아니지만, 이와 같이 지자체의 안목과 기획에서 비롯되는 테마형 문화축제는 시민들에게 큰 공감과 호응을 안겨주기에 충분하다. 더욱 알차고 흥미로울 내년의 야행축제가 사뭇 기대된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