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대구영업본부(본부장 손원영)는 코로나19로 인해 폐업 후 재창업한 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초기창업자금 지원을 위한 재창업 특례보증대출 상품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재창업 특례보증대출은 2020년 이후 폐업 후 재창업하거나 업종 전환한 소기업 및 소상공인이라면 신청 가능하고, 지역신용보증재단 전액보증 담보대출로 대출한도는 최대 5천만원, 대출기간은 최대 5년이다. 또 상환방법은 일시상환 또는 원금균등분할상환 중 선택할 수 있고, 중도상환해약금은 면제된다. 대출상담은 고객행복센터(1661-3000) 또는 가까운 영업점으로 문의 가능하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