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구 논설위원
우정구 논설위원

수학여행은 학생에게 현장 학습의 기회를 제공하고 가정을 떠나 단체생활 속에서 학습경험을 쌓게 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주로 명승고적지나 역사적·문화적 의미가 있는 곳을 목적지로 삼아 3∼7일 정도 다녀오는 것이 보통이다.

학생은 수학여행을 통해 교과서에서 보던 역사와 문화유적의 현장을 직접 탐방하고 단체활동을 통해서는 협동심과 자율적 도덕심도 배우게 된다. 특히 해외여행 등 여가문화가 보편화되지 않았던 60∼70년대 학교에 다녔던 세대들에게 수학여행은 평생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거리로 남아 있다.

수학여행은 2014년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한 때 수학여행이 전면 금지되는 시련도 겪었다. 교육적 효과가 없고 학생들도 만족하지 않는 수학여행을 유지하는 게 타당하냐는 회의론이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강하게 등장한 것이다. 그러나 수학여행의 취지가 나쁘지 않고 안전성을 잘 담보로 한다면 새로운 대체 방법을 찾아 수학여행의 취지를 살리자는 의견도 만만치 않게 전개됐다.

교통수단이 원활하지 않던 과거 시절에 가장 인기가 있었던 수학여행지는 바로 경상북도 경주다. 풍부한 역사적·문화적 유산이 있어 학습의 효과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외여행과 여가문화가 보편화되면서 경주는 수학여행 코스에서 차츰 밀려났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동안은 아예 학생들의 발길이 뚝 끊어져 버렸다.

9∼10월 수학여행 시즌을 앞두고 전국 초중고교 수학여행단의 경주 방문이 크게 늘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전국에서 91개 학교가 경주를 수학여행 방문지로 꼽아 안심여행 신청을 했다고 한다. 신라천년 고도 경주는 우리 문화가 넘치는 곳이다. 수학여행지로서 이만한 곳은 없다.

/우정구(논설위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