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문화예술의전당은 ‘9월 문화가 있는 날 콘서트’로 28일 오후 7시30분 백조홀에서 한국의 전통 춤사위와 현악 클래식의 연주로 진행되는 ‘한예술단의 색다른 만남’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한국 전통춤의 기본 춤사위를 바탕으로 짜인 즉흥적인 춤으로 부채를 들고 추는 입춤의 ‘화선무’, 장삼과 고깔을 걸치고 북채를 쥐고 추는 ‘승무’, 두레굿에서 소박한 농촌의 북만을 따로 독립시켜 춤으로 승화시킨 ‘진도북춤’ 등 한국 무용과 생상스 ‘죽음의 무도’, 아스토르 피아졸라의 ‘누에보 탱고’ 등의 클래식 음악 선율이 함께한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관계자는 “한 예술단은 안동의 다양한 콘텐츠를 의미있게 해석하고 발전시켜 전통의 우수한 예술성을 한국 무용으로 계승시키는 전통예술단체로 이번 공연을 통해 우리나라 고유의 선이 아름다운 전통무용과 어우러진 클래식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은 일반인들이 더욱 쉽게 문화를 일상에서 즐길 수 있도록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로 지정해 생활 속 문화 향유를 확산하기 위해 다양한 상설 프로그램으로 진행하고 있다. 관람료는 헌옷, 헌책 및 재래시장 사용 영수증 등으로 환경보호와 지역 소상공인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진행된다.

/피현진기자 phj@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