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우리나라에서도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동해안 어항에 파도의 힘(波力)을 이용한 발전 시스템 구축을 시도하고 있다. 아직 경제성 문제가 입증되진 않았지만, 경북도의 연구용역 조사 결과 파도를 이용한 에너지는 충분한 것으로 분석돼 상용화(常用化)가 주목된다.

경북도는 지난 27일 포항시 북구 동부청사에서 열린 ‘경북 동해안 파력발전 기획연구 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울릉군과 포항시 해안 3곳(울릉 태하포구, 울릉 현포항·남양항, 포항 영일만항)이 파력발전 후보지로 적절하다고 발표했다. 경북도는 신재생에너지를 확보하기 위해 3천7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이번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경북도는 파력발전에 유리한 포구·항만을 선정해서 타당성조사를 거친 후, 국가연구개발사업지로 지정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정부 탄소중립위원회는 오는 205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전체 설비용량 중 파력발전으로 일정부분 충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해양수산부 주관으로 제주도 추자도에서 파력발전 실증시험이 이뤄지고 있다.

파력발전은 파도의 운동·위치에너지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한다. 태양광, 풍력 등 주요 재생에너지가 밤이나 바람이 없는 날에는 발전이 불가능한 것과는 달리 24시간 작동하는 것이 장점이다. 현재까지는 미국, 영국과 유럽 일부 국가만 관련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다양한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한 ‘탄소배출 제로(0)’ 실천은 이제 전세계 기업의 최대현안이 됐다. 수출입 대기업과 공급망(협력업체 포함)이 배출하는 탄소배출량이 ‘신무역장벽’으로 가시화됐기 때문이다. 유럽의회는 지난 6월 탄소국경조정제도(탄소국경세) 도입 법안을 통과시켰다. 탄소 배출량이 많은 기업이나 국가에서 생산·수입되는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는 내용이다. 미국도 탄소국경세 도입을 추진중에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경북도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파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겠다는 발상은 시의적절하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