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민선 8기 첫 달성군의 추가경정(추경) 예산이 1조10억원으로 확정됐다. 29일 대구 달성군에 따르면 추경 예산이 지난 27일 제299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 추경 규모는 일반회계 1천208억원이 증가한 1조10억원으로, 일반회계는 9천994억원, 특별회계는 16억원으로 2022년도 1회 추경 8천802억원 대비 13.72% 증가했다.

이번 제2회 추경예산은 민선8기 공약이행과 시급한 군정 현안,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안점을 두고 편성했다. 세입부분은 세외수입 37억원, 지방교부세 668억원, 조정교부금 17억원, 국·시비 보조금 234억원, 보전수입으로 252억원이 증액됐다.

세출부분의 분야별 편성 현황은, △민선8기 공약사업인 논공휴게소 하이패스 IC설치, 달성교육문화복지센터 조기 건립 등 8개 사업에 102억원 등 예산을 반영했다. 주요 현안사업은 △달성 테크노 스포츠 센터 건립 50억원 △화물 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 등 60억원을 반영했다.

/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