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안동 국제 탈춤 페스티벌과 경북매일신문이 주관한 낙동강 7경 문화 한마당 행사가 3일 안동시 경동로 탈춤 축제 메인 행사장 일원에서 열렸다. 하회 별신굿 탈놀이와 다양한 공연 및 체험 행사로 열린 탈춤 축제와 인기 가수의 신명나는 공연이 이어진 낙동강 7경 문화한마당의 이모저모를 화보에 담았다. 듀엣 1+1로 활동 중인 가수 김민교와 이병철이 문화한마당 객석에서 관객과 함께 호흡하며 흥겨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낙동강 7경 문화한마당 행사장을 깜짝 방문한 이철우 도지사가 객석에서 시민과 함께 흥겨운 공연을 즐기고 있다.
 

3일 오후 안동시 경동로 메인 행사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탈 조형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3일 오후 안동시 경동로 거리무대에서 김종흠 명인이 장승 깎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낙동강 7경 문화한마당 행사장에서 이병철 씨가 객석까지 내려와 시민과 함께하며 신명나는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낙동강 7경 문화한마당 무대에서 양하영 밴드가 가슴앓이와 갯바위 등 히트곡을 선사하고 있다.

 

낙동강 7경 문화 한마당 행사장을 찾은 외국인들이 K-트로트의 묘미를 만끽하고 있다.

 

낙동강 7경 문화한마당 무대에서 옛 안동역 앞에 노래비가 세워질 만큼 큰 인기를 끈 노래 ‘안동역에서’의 주인공 진성 씨가 자신의 히트곡을 열창하고 있다.
 

낙동강 7경 문화한마당 무대에서 미스 트롯 출신 강혜연이 자신의 히트곡을 열창하고 있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