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봉정치에디터
홍석봉정치에디터

경북 봉화의 매몰된 광산에서 광부 2명이 221시간 만에 기적의 생환을 했다. 두 광부의 생환에는 작업 투입 때 챙겼던 커피믹스 30봉지가 양식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믹스커피는 칼로리가 높고 다양한 영양소가 포함돼 있다.

최초의 인스턴트 커피는 미국의 남북전쟁 중에 탄생했다. 1차 대전 때는 인스턴트 분말 커피가 개발됐다. 2차 대전 중에 수혈을 쉽게 할 수 있는 혈장 동결 건조 기술이 개발됐다. 전쟁이 끝나고 이 기술이 커피에 적용됐다.

세계 최초의 커피믹스는 1976년 12월 동서식품이 개발했다. 커피와 설탕, 프림을 일정 비율로 섞어 커피를 타는 고민을 없앴다. 커피믹스는 1980년대까지는 그다지 인기가 없었다. 당시 사무실에 커피를 타는 직원이 따로 있었기 때문이다.

1997년 IMF 외환위기가 전환점이 됐다. 구조조정으로 일손이 부족해진 사무실에서 커피는 각자 타 마시는 것이 원칙이 됐다.

이후 커피믹스는 한국인의 애호식품이 됐다. 커피믹스는 한국을 찾는 외국 관광객들에게도 인기다. 귀국때 가장 많이 사가는 상품이 됐다. 지난 2016년 한 여행사가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가장 맛있는 한국 차’를 조사한 결과 커피믹스가 식혜, 수정과, 매실차 등을 큰 차이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특허청의 ‘우리나라를 빛낸 발명품’ 투표에서도 커피믹스가 훈민정음, 거북선, 금속활자, 온돌에 이어 당당히 5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커피믹스는 해외에서도 인기다. 편리하면서도 합리적인 가격, 뛰어난 맛 때문이다. 한류 열풍은 커피믹스 수요를 크게 늘리고 있다. 1봉지에 100원에 불과한 커피믹스가 사람 생명을 구했다. 커피믹스가 이제 ‘비상식량’ 필수품이 됐다.

/홍석봉(정치에디터)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