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오는 25일 열릴 예정이던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이 연기됐다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20일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7.21~23)이 열리는 태국 푸껫으로 향하기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8월말 중국 톈진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중.일 정상회담이 연기됨에 따라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도 연기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