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타계한 한국 수영의 영웅 조오련씨의 장례는 교회·가족장으로 치러진다.

5일 조씨의 측근에 따르면 고인의 발인식은 6일 오전 8시 30분께 빈소가 마련된 해남군 국제장례식장에서 진행된다.

발인식에서는 지난 4월 고인이 결혼식을 했던 성민 교회 박승호 목사가 발인예배를 맡기로 했다.

발인을 마친 운구 차는 해남군청 앞 광장을 거쳐 해남읍 학동리 조씨의 생가 주변에서 노제를 치르고 나서 계곡면 법곡리 자택 주변에 마련된 장지로 옮겨진다.

조씨는 생전에 “내가 죽으면 사는 곳 주변에 묻어달라. 사별한 부인의 묘도 옮겨달라”고 말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