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20%→15% ‘호응’

경북도의회가 도내 농작물재해보험 자부담비율을 낮춰,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

경북도의회는 지방비 56여억원을 추가 확보해 수년간 제자리걸음이던 농작물 재해보험의 농가 자부담비율을 20%에서 15%로 낮췄다고 30일 밝혔다.

지금까지 경북의 농작물 재해보험료는 중앙정부에서 50%, 도와 시군이 30%를 부담하고 나머지 20%를 농업인들이 부담했다. 과수 농가의 경우 1년간 보험료가 평균 200만~300만원으로 영세한 농가에서 50만원이 넘는 보험료를 한 번에 낸다는 것이 적지 않은 부담이었다.

경북의 경우 전국을 대표하는 농도임에도 3만 1천581농가, 3만 4천720ha로 20.9%(2017년말 기준)가 보험에 가입, 전국 평균(30.1%)에 미치지 못하는 등 전남 45.7% 충남 40.7%에 비해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경북도의회 이수경 농수산위원장은 “농가의 경영불안을 해소하고, 안정적인 농업생산 구조를 마련하기 위해 농작물 재해보험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내년에는 자부담비율을 10%로 낮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창훈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