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지진대책특위
피해 보상 특별법 조속 제정 등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로 인해 촉발된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경상북도의회 지진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이칠구)는 25일 지진대책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지진피해 후속대책 마련 및 지역재건의 조속한 지원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에는 중앙정부에 지열발전소와 이산화탄소 저장시설을 즉시 폐쇄하고, 지진계측 자료 실시간 공개로 도민들의 불안해소 대책을 마련할 것과 포항지진 피해의 완전한 보상을 위한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국회에 요구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또 포항지진 피해자에 대한 실질적인 손해배상과 도시재건을 위한 기구 구성, 경제회생을 위한 국책사업의 우선 배정 등 포항시민과 포항시 피해지역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이날 채택된 ‘지진피해 후속대책 마련 및 지역재건 조속 지원 촉구 결의안’은 경상북도의회 본회의에서 최종 채택됐으며 국회와 관련 중앙정부에 이송됐다.

지진대책특별위원회 이칠구 위원장은 “지진원인이 밝혀진 만큼 이제는 지진 이후 포항시와 시민들이 입은 막대한 경제적, 심리적 피해에 대한 배상 대책과 지역재건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이 조속히 이뤄져야 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창훈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