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포항문화재단(대표이사 차재근)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일상적 대면활동이 멈춰선 가운데 비대면 화상시스템을 통한 시민의 문화활동을 지원한다.

문화재단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꺽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사회적거리두기 방역강화에 따라 전국의 모든 공립시설의 운영이 전면 중단되면서 포항문화재단 산하 포항문화예술회관, 중앙아트홀(인디플러스 포항), 대잠홀, 아르코 공연연습센터, 귀비고, 구룡포 아라예술촌 등의 모든 문화공간도 현재 운영중단 중에 있다. 이에 따라 개인의 정서적 취미활동을 위한 모임이나 토론, 회의, 연습, 교육 등 보편적인 문화적 활동 역시 멈추게 되면서 우울감 호소 등 시민의 삶의 질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

이처럼 대면활동 중단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포항문화재단은 아르코 공연연습센터 별관을 고화질의 화상시스템을 갖춘 문화예술단체들이 간단한 회의나 모임, 연습, 강의 등이 가능한 비대면 화상플랫폼을 운영한다.

전문 화상 장비와 대형스크린을 갖추고 고화질의 비대면 회의 관련 활동과 교육이 가능한 공간으로서 넓은 화각으로 1대 다 혹은 다대 1의 화상소통이 가능하다.

비대면 방식인 만큼 문화공간 운영 중단 기간임에도 공간 대여가 가능하며, 지역예술가, 문화예술동아리, 생활문화단체, 시민 자율동아리 등 화상시스템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의 문화활동 공간이 필요한 그룹이나, 개인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차재근 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시민의 문화적 활동이 무너지면 한 개인의 삶의 질은 물론 이 사회를 지탱하는 힘 역시 무너질 수 밖에 없다”며 “비록 비대면 방식이지만 시민들이 최소한의 문화적 일상영위를 통해 이 힘든 시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비대면 화상 문화공간 이용방법은 시범기간 동안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고 그 이후는 아르코공연연습센터 대연습실 기준으로 이용요금이 적용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포항문화재단 문화공간운영팀(아르코 공연연습센터·054-289-7933)으로 문의하면 된다. /윤희정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