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사건 다룬 ‘공기살인’ 2위

판타지 블록버스터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이하 ‘신비한 동물사전 3’)이 2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신비한 동물사전 3’는 지난 주말 사흘(22∼24일) 동안 18만6천여 명(매출액 점유율 41.9%)의 관객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지난 13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76만9천여 명이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다룬 ‘공기살인’이 2위를 차지했다. 지난 22일 개봉한 ‘공기살인’은 사흘 동안 6만4천여 명(13.3%)의 관객을 모았다. 천우희 주연의 스릴러 영화 ‘앵커’가 6만1천여 명(13.3%)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 20일 개봉해 누적 관객은 10만3천여 명을 기록했다. ‘앵커’와 같은 날 개봉한 샌드라 불럭의 코믹 어드벤처 ‘로스트 시티’는 관객 3만9천여 명(8.3%)을 동원해 4위를 차지했다.

‘수퍼 소닉2’가 전주보다 세 계단 내려와 5위다. 3만7천여 명(7.2%)의 관객을 더해 지난 6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25만4천여 명을 나타냈다.

거리두기 해제 이후 맞은 첫 주말이었지만 대형 신작이 없었던 탓에 극장을 찾은 관객은 전주(48만4천여 명)보다 조금 줄어든 45만6천여 명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