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세븐틴의 정규 4집 ‘페이스 더 선’(Face the Sun)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자체 최고 순위인 7위를 기록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빌보드 차트 분석 기사에 따르면 이 앨범은 총 4만4천 장 상당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빌보드는 실물 앨범 등 전통적 앨범 판매량,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EA),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EA)를 합산해 앨범 소비량 순위를 산정한다.

세븐틴은 집계 기간 실물 음반 판매량 4만2천 장, SEA 2천 장을 기록했다고 빌보드는 전했다.

세븐틴은 지난해 미니음반 ‘유어 초이스’(Your Choice)와 ‘아타카’(Attacca)로 이 차트에서 각각 15위와 13위를 차지한 바 있다.

빌보드는 “다른 많은 K팝 스타와 마찬가지로 이 음반의 CD 구성은 총 7종의 수집 가능한 디럭스 패키지로 발매됐다”며 “각 음반은 기본 세트 구성 외에 포토카드, 엽서, 포스터 같은 요소가 무작위로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세븐틴은 지난달 신보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유어 초이스’ 앨범부터 빌보드를 두드리고 있는데, 이번에는 시원하게 1위를 하고 싶다”며 차트 성적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