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감독 데뷔작 ‘헌트’가 김한민 감독의 ‘한산: 용의 출현’을 제치고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헌트’는 광복절인 15일까지 이어지는 연휴 기간(12∼15일) 관객 154만8천여 명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전날까지 누적 관객수는 194만9천여 명으로 이날 중으로 2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주까지 2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던 ‘한산’은 최근 나흘 동안 101만7천여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2위에 그쳤다. 누적 관객수는 615만6천여 명이다.

‘헌트’, ‘한산’과 함께 올여름 한국영화 대작 네 편으로 꼽혔던 ‘비상선언’과 ‘외계+인’ 1부는 같은 기간 각각 관객 26만8천여 명, 1만4천여 명을 모으며 3위와 10위에 올랐다.

애니메이션의 선전도 돋보였다. 전주 개봉한 ‘DC 리그 오브 슈퍼-펫’과 ‘바다 탐험대 옥토넛: 탐험선 대작전’이 각각 5위와 7위를 차지했다. ‘미니언즈 2’는 6위, ‘뽀로로 극장판 드래곤캐슬 대모험’이 8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