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교육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명문사립인 제철중학교의 과밀·과대학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포항교육지원청이 남구 효자동에 새로운 중학교 설립을 추진하고 있어 주목된다. 효자중(가칭)이 들어설 부지로 논의되고 있는 곳은 효자초등학교 인근 경북도 교육청 소유지(7천498.6㎡)와 국유지(4천497.1㎡) 1만1천995.7㎡다. 포항교육지원청은 “중학교 설립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지만 학령인구 진학시기에 맞춰 연쇄적으로 과밀학급 문제가 되풀이되고 있는 만큼 이같은 방안을 모색하게 됐다”고 밝혔다. 학교설립 기준상 중학교를 설립하려면 최소 6천∼9천세대 이상의 인구가 필요하지만, 효자지구내에 위치한 아파트(SK아파트, 자이아파트, 상도코아루센트럴하임 등)의 경우, 5천320세대밖에 되지 않는다.

포항시 남구 효자동 일대는 오래전부터 신도시가 조성되면서 효자초등학교 졸업생이 급격히 늘어, 제철중 입학을 두고 포스코 직원들이 거주하는 지곡동 주민들과 갈등을 빚어왔다. 최근에는 제철중학교가 포항교육지원청에 시설인프라 부족과 학급 과밀화 등을 이유로 효자초등학교 졸업생 중 70%만 수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현재 효곡동 내 3개 초등학교(제철지곡초, 제철초, 효자초) 졸업생들을 모두 수용하고 있는 제철중학교는 재학생수 1천560명으로 전국 1위의 과대·과밀학교가 됐다. 제철지곡초, 제철초, 제철중학교는 포스코 직원 자녀들의 교육을 위해 설립됐다.

포항교육지원청이 추진하는 효자중 신설을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현행법은 학교 설립이나 학급 증설을 할 때 ‘학령인구’를 반영해 시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학령인구라는 잣대를 적용하면 출산율 감소로 인해 포항뿐 아니라 비수도권 어느 도시에서도 학교를 지을 수 없는 상황이다.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위원회 심사를 통과하는 것이 관건이다. 사실 제철중학교 입학을 두고 발생하는 주민들간의 갈등은 학교 신설 외에는 별다른 해법이 없어 보인다. 포항시와 경북도교육청의 ‘솔로몬 지혜’가 요구되고 있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