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팔도 여러분과 호흡 ”

KBS 1TV ‘전국노래자랑’ 새 MC를 맡은 김신영<사진>이 출연자들에게 배우는 자세로 프로그램을 이끌어 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전임자인 고(故) 송해 선생이 평소 강조해온 점을 이어받겠다는 뜻이다.

김신영은 30일 K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 6월 세상을 떠난 송해를 이어 ‘전국노래자랑’ 새 MC를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김신영은 “송해 선생님의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며 “‘전국노래자랑’은 그동안 (방송에) 나와준 국민 여러분이 만들었기 때문에, 그 모든 것에 흡수돼 배워가는 것 자체가 MC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웃기겠다는 마음이 아니라 여러분의 호흡대로 가겠다”며 “전국 팔도에 계신 많은 분과 가까이서 소통하고 향토 색깔을 알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으로 성실하고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KBS의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인 ‘전국노래자랑’은 송해가 1988년 5월부터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진행을 맡아 전국을 누비며 국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 해 왔다. 누가 후임 MC를 맡을지 엄청난 관심이 쏠리는 건 당연했다. 이상벽, 이상용, 임백천, 이택림 등이 유력 후보로 거론됐고, 그동안 대체 MC로 송해의 빈자리를 채워온 작곡가 이호섭과 임수민 아나운서가 계속 진행을 맡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이런 가운데 예상을 깨고 39세로 비교적 젊은 나이인 김신영이 MC를 맡게 되면서 ‘전국노래자랑’이 한층 젊어지기 위한 선택을 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신영은 ‘송해 후계자’로 언급되던 쟁쟁한 선배 방송인들을 제치고 자신이 새 MC로 발탁된 이유에 대해 “전국 어디에 갖다 놓아도 있을 법한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접근하는데) 문턱이 낮아, 편하게 말을 걸 수도 있고 장난칠 수도 있다”며 “희극인 20년 차로 행사,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들 동요대회 등을 많이 진행했다. 동네 손녀나 동생, 이모처럼 편안한 사람이라서 선정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신영은 ‘전국노래자랑’ MC를 맡게 된 것은 “가문의 영광”, “‘오복’(五福) 중 하나”라고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