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힌남노 영향 오·폐수관 터져
2. 숙박시설 오물 산책로 뒤덮고 길 따라 보문호로 그대로 흘러
3. 경주시 “태풍피해 광범위해 인력수급 어려움, 긴급조치”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