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서양화가 김현우
중학교 선생님 권유로 시작해
서양화가로 살아온 지 10여년
수채·아크릴·파스텔·유화 등
다양한 재료 경계없이 작업해
두 아이 키우며 마주한 ‘상처’
화폭 채우며 진지하게 바라봐
“나 아닌, 누군가의 힐링 위한
그림을 그리고 싶습니다”

김현우 서양화가가 자신의 작업실에서 포즈를 취했다.
“그림은 개인의 성장 및 변화와 관련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한 번도 한 가지에 얽매여 있지 않았던 같아요. 내적 변화도 컸고, 많이 성숙해졌다고 생각합니다. 혹자는 같은 스타일로 밀고 나가야 한다고 하는데, 아직은 때가 아닌 것 같습니다. 지금 변해가는 모습의 내가 좋습니다”

포항의 주목받는 청년작가 서양화가 김현우(40) 씨. 화가로 살아온 지 10여 년의 세월 동안 그는 현대미술의 수많은 실험에 관심을 두어왔다. 유화를 비롯해 수채화, 아크릴화, 파스텔화와 결합해 많은 매체를 두루 사용해 왔다. 길지 않은 이력이지만 그의 붓이 지나간 자리에는 누군가 따라 하고자 해도 따라 할 수 없는 재능이 만들어낸 단단함이 자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예술은 그저 삶일 뿐’이라는 김 작가를 지난 18일 그의 작업실에서 만났다.

-언제부터 그림을 그렸나.

△대동중학교 시절 이상택 선생님의 눈에 띄어 적극 미술부 활동을 권유받은 게 계기였다. 미술 진로에 관해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어린 시절 누군가 재능을 알아주는 것 자체가 상당히 의미를 지닌 사건이었다. 그때부터 미술을 진지하게 생각해 왔던 것 같다.

-김현우 작가 작업의 원천은 무엇인가.

△상처다. 요즘 아이 둘을 키우면서 가장 많이 마주하고 있는 대상이 아이들이다. 아이들은 순수하게 사랑을 갈망하고 원하는 것을 요구하고 싫증 내고 울고 좋아하고 아파하고 거침이 없다. 아이들을 보고 있을 때 과거의 나를 동시에 바라보고 마주하게 되면서 나도 모르게 오랫동안 억눌려왔던 어렸을 적 나의 감정을 깨닫게 된다. 그런 감정들을 표현한 그림을 바라보고 있으면 과거의 상처들을 마주하게 된다.

-화실에서 성인 대상 취미미술도 가르치고 있다.

△시간과 에너지를 많이 빼앗기지만, 나에게 중요한 삶의 일부다. 그림 수업은 붓을 놓지 않고 그리는 원동력이다. 말수가 없던 내가 사람들과 소통하는 것이 편해지고, 지식의 정리도 되어서 좋다. 수강생들을 가르치면서 제일 실력이 많이 늘고 있는 건 사실 나다.

-그림에 대한 영감은 어디에서 얻나.

△주변에서 얻는다. 인생의 우연한 만남도 스쳐 지나가는 풍경도 모두 그림의 소재다. 우연히 들른 한산도 새벽 바다와 황홀한 자줏빛 바다, 출항하는 고깃배가 붓을 들게 만들었고, 우연히 친구를 따라간 철 가공공장에서 반짝거리는 스테인리스를 보고 나서 영감을 얻어 긁은 작품이 특선도 했다. 바닷모래의 부드러운 질감과 사랑이란 테마가 잘 맞아서 멋지게 나온 그림도 있었다. 지인에게 마지 못 해 주고는 아직도 후회하고 있다.

-요즈음은 주로 어떤 것들을 그리고 있나.

△유년시절의 상실감과 슬픔을 담는다. 유년기 아버지의 주폭과 학대에 얼룩진 나의 내면에 있는, 아직도 울고 있는 작은 아이와 대화하며 그린다. 최근 피카츄라는 어린이 미디어 매체를 통해서 사람의 폭력성을 담아서 그렸다. 앞으로도 어린아이를 담아내고 싶다.

-자신의 그림은 어떤 화풍인가.

△일상적으로 드로잉을 손에서 놓지 않는다. 화가로서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재료에 대해서 진심이다. 재미있는 재료를 보면 새로운 영감이 많이 떠오른다. 아크릴 수채화 유화, 펜 등은 과거에도 많이 넘나들면서 작업을 해왔는데 더 잘하고 싶다.

-화가로 어떤 평가를 받기를 원하나.

△내가 아닌, 누군가의 힐링을 위한 그림을 그리고 싶다.

-앞으로의 계획이나 바람이 있다면.

△몇 년 전 스테인리스에 아크릴로 풍경화를 그리고 긁어낸 스테인리스 부분에 빛을 반사시켜 물 위에 윤슬이 느껴지게 작업을 해보았다. 앞으로는 디지털 페인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아날로그가 좋지만 마차가 없어지고 자동차의 시대가 왔듯이 당연한 시대의 변화이고 받아들이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 같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