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 지역이 제14호 태풍 난마돌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간 19일 오후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영일만항 북방파제에 부서진 파도가 수십미터 높이까지 솟구치며 마치 재난영화의 한 장면 같은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