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낙률 시인·국악인
오낙률 시인·국악인

알고 보면 세상은 온통 거울투성이다. 그 거울은 지상에 존재하는 모든 대상이 나와 마주하게 되는 순간부터 생성되며, 한 사물과의 관계에서 나라는 존재가 어떠한 형태로든 인식될 때 필자는 그것을 거울을 보는 행위라 정의하고 싶다. 그렇게 거울이란 내가 보려고 노력해야만 비로소 그 역할을 나에게 베푸는 존재로서 인간의 발길이 닿는 곳곳에 존재하는 나를 의식할 수 있는 모든 그곳에 걸려 있는 것이다.

현대인의 삶에서 선거라는 것과 무관하게 살기 어렵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구성원 몇 명이 모여서 거수를 하는 선거에서부터 오래전부터 달력에 붉은 글씨로 지정해놓은 선거까지, 실로 인간의 사회생활이라는 것은 선거를 통해서 조직화 되고 그 짜임새가 유지된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선거에는 반드시 승패가 따르기 마련이다. 그러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특정인의 선출을 위한 일시적 수단에 그쳐야 함이 마땅함에도, 종종 나와 의견을 달리했던 소속원과의 관계를 집요하게 악화일로로 몰고 가는 사람 혹은 집단을 볼 수 있다. 그러한 행위는 선거에서 패한 사실이 상황에 따라서는 상대방의 의견이나 판단이 옳다는 뜻도 된다는 것을 알지 못하는 비교육적 사고에서 오는 무지함의 폭로쯤으로 생각해도 무리가 없을 것이다.

가만히 주위를 살펴보면 우리 사회에는 그러한 사람들이 너무 많다. 다수의 국민으로부터 존경과 선망을 한 몸에 받는 몇몇 정치인의 입술에서까지 상식적으로 인내 불가한 자기중심적 망언들이 튀어나오는 것을 볼 때면 그런 사람을 두고 고민하며 선거에 임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마음이 들기도 한다. 인간 존중이니 이웃 사랑이니 하는 말은 입버릇처럼 하면서 선거 결과에는 승복하지 못하고 집요하게 비방 일색으로 자신의 주장이나 심리상태를 피력하는 행위는 참으로 반사회적이고 비인륜적이며 지성인이라는 단어와는 거리가 아주 먼 비인간적인 모습이라 아니할 수 없는 것이다.

여당이건 야당이건 간에 상대의 작은 결점도 놓치지 않고 가혹하게 물어뜯는, 가히 볼 성 사나운 정치권의 모습에 우리 국민은 너무나 익숙해 있다. 그리고 우리 사회엔 자신이 지지하는 집단이나 정당의 일이라면 무조건 편을 들거나 어떤 잘못을 해도 침묵하는, 그러한 비지성적인 행위를 하고도 일말의 양심적 가책을 느끼지 않는 사람이 너무 많다. 그 탓에 정치는 뒷전에 미루고 맨날 싸움질만 한다며 아예 정치판에서 완전히 고개를 돌려버린 국민 또한 너무 많은 것이 우리나라의 정치적 현실이다. 무릇, 국민에 의해 선출된 정치인은 국민의 대표이다. 그래서 그들의 모습은 곧 그 나라 국민의 모습이 된다. 정치인이 포악하고 야비한 인성을 지녔다면 그 나라 국민성이 그러하다는 얘기가 되고 정치인이 품위 있고 지성미가 넘친다면 그 나라 국민 또한 그러하다는 말이 된다. 따라서 우리는 정치인의 모습에서 우리 또는 나 자신의 모습을 인지할 줄 아는 지혜를 가져야 하지 않을까 싶다. 누워서 침 뱉기식의 막말에 부끄러움도 느낄 줄 알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 정치인과 국민은 서로의 거울이 되어 자신의 모습에 빗질하고 보다 말끔한 모습으로 세상 앞에 나서야 하지 않을까 싶다.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