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2027년 5개년 계획
IoT· ICT 등 바탕으로 설계
시민 체감 첨단 서비스 제공

[경주] 경주시가 스마트도시 조성 기틀 마련을 위해 ‘스마트도시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22일 경주시에 따르면 첨단기술 활용 도시기반시설 확충과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경주시 스마트도시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진흥 등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한 사업이며 도시 특성에 적합한 경주시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됐다.

경주시 스마트도시계획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개년 계획이며 국토교통부 스마트도시계획(안)의 승인절차를 거쳐 중앙부처 공모사업 등에 적극 참여해 국·도비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스마트도시란 사물 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최신정보통신기술(ICT)을 바탕으로 다양한 도시서비스를 제공하는 첨단 도시를 말한다.

이를 통해 시민의 안전과 편의성 뿐 아니라 측정가능한 데이터 기반으로 도시문제 해결에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현재 경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사업에 대한 확산·고도화와 신규 제안 사업 7개 분야와 19개 이행과제 등이 착실히 논의됐다.

특히 이 가운데 △경주로 ON 통합관광 플랫폼 △천년 신라왕경 디지털 조성 △경주 모빌리티 플랫폼 △미래예측 교통정보 안내시스템 △경주 시민행복제안 리빙랩 플랫폼 등 시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사업에 대해 많은 논의가 이뤄졌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4차산업혁명시대에 정보통신기술의 활용·연계·통합한 도시설계는 경주시가 세계적인 관광도시를 바탕으로 스마트한 세계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며 “서비스 소외계층이 없도록 다양한 분야와 방식으로 디지털 전환을 시도하겠다”고 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