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격 실추 외교 참사” 비판
국힘 “한일관계에 훈풍 불어와”

윤석열 대통령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윤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뒤 나오는 자리에서 “국회(미 의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느냐?”라고 발언한 것이 한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면서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윤 대통령의 막말 논란을 부각시키는 등 대대적인 공세를 펼쳤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됐다”며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의원들도 윤 대통령 막말 논란에 대한 공세에 합류했다. 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대통령이 입에 담을 수 없는 저급한 말로 혈맹의 의회를 지칭했다”라며 “외교성과는 전무하고 남은 것이라곤 ‘이 XX’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존재 자체가 리스크인 대통령, 정말이지 처음”이라고 했다.

민주당 강선우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후 환담을 한 시간이 48초인 점을 꼬집으며 “바이든 대통령과 고작 48초의 만남, 대통령 해외 순방이 ‘국격 떨어트리기’ 대회인가”라며 “국민은 윤 대통령을 쪽팔려 한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도부는 윤 대통령 외교 성과를 띄우는 데 화력을 집중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한·일 정상 간 약식회담과 관련해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후 한·일 관계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수년간 경직된 양국관계에 훈풍이 불어오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가 원수인 대통령의 외교 성과에 대해 야당 입장에서도 비판을 할 수는 있다”면서도 “최소한의 품격과 예의는 지켜야 한다”고 야당을 비판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위의장도 “국가 정상이 외교 무대에서 국익에 맞게 활동하는 것을 외교 참사라고 공격하는 것은 정도를 지켜야 할 야당의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다만 대통령실이 일찌감치 개최를 공언했던 한미·한일정상회담이 과정·형식·내용 등 여러 측면에서 기대에 못 미쳤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당초 이들 회담이 미국의 한국산 전기차 차별 우려,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배상 등 최대 현안에 대한 돌파구를 마련하거나 적어도 본격 논의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미 정상회담은 사실상 취소됐고, 한일정상회담도 30분의 약식 회담으로 대체돼, 적잖은 후폭풍이 예상된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