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국토부장관은 대구 경북지역 최대 현안 사업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을 거듭 약속했다.

원 장관은 26일 구미와 군위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대상지 현장을 차례로 찾아 이같이 밝혔다.

원 장관은 이날 오전 구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하늘길로 열리는 새희망 구미시대’라는 주제 조찬 특강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대구경북 미래 50년을 내다보는 발전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이왕 짓는 것 제대로 한번 지어보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이어 “통합신공항이 군공항이다보니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현재 큰 줄기는 다 풀렸다”면서 “이제 남은 과제는 신공항을 어떻게 잘 만들 것이냐”라고 덧붙였다. 이어 “통합신공항의 2.7㎞ 활주로를 장거리 국제노선과 화물 수송기까지 다니는 3.8㎞로 어떻게 연장할 지, 또 수요가 늘어날 경우 활주로를 추가로 하나 더 증설할 수 있을지 등에 대한 확장성을 기본계획에 담아 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화물터미널과 여객터미널 위치도 국방부와 잘 협의해 기본계획에 담아야 하는데, 기본계획을 세우는 과정에서 구미시를 비롯한 경북 현지 지자체의 주요 의견들을 최대한 반영시키는 기본계획수립 과정을 밟겠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통합신공항이 제대로 되기 위해선 철도와 도로망이 잘 되어 화물이 늘어나야 한다”며 “구미시가 건의한 고속도로를 포함한 공항 연계교통망 계획을 기본 건의, 예비타당성 검토 등의 절차를 거치는 과정에서 경북도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공항과 연결되는 대구경북광역철도망 구축에서 구미산단을 지나는 동구미역 설치 문제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 “구미시민들과 구미상공인들의 염원이 반영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지난달 8일 구미방문 당시 김장호 구미시장이 건의한 현안들을 하나하나 거론하며 국토부의 입장을 전했다. 당시 구미시가 건의한 현안은 △남부내륙철도 연계 ‘KTX 구미역’정차 △통합신공항 대구경북선 ‘동구미역’신설 △‘김천JC~낙동JC’중부내륙고속도로 확장 △구미역광장 지하주차장 운영 재개 △국도33호선∼5산단∼신공항 국도(지선) 지정 △2023년 지능형교통체계(ITS) 지속 구축 등 총 8건이다.

원 장관은 구미 조찬 특강에 이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예정지를 방문해 사업현황을 보고 받았다.

원 장관은 이 자리에서 “11조 원짜리 신공항 건설은 시간을 끌면 끌수록 손해고 예산이 추가 되더라도 국토부가 계획을 잘 수립해서 의성·군위 공동합의문이 이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군위 주민들이 대구 편입이 늦어지고 있다고 지적하자 “군위군의 대구 편입은 이미 지자체 간 합의가 이루어진 사항”이라고 말했다.

원 장관은 “그 부분(군위 편입)이 앞으로 더 원만하게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면서 “통합신공항 특별법도 이번 국회에 잘 통과돼서 차질없이 되도록, 주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현묵·김락현기자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