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시장, 내달 4일 행안부 국감
태풍 ‘힌남노’ 피해 증인 출석
참고인 자격 포스코 최 회장은
경영진 책임론 집중포화 예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내달 4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 때 이강덕 포항시장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각각 증인과 참고인으로 부르기로 했다.

이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의원이, 최 회장은 국민의힘 이만희(영천·청도) 의원과 조은희 의원이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행안위 여야 간사는 전날 증인·참고인·출석 요구 명단에 합의했다.

이 시장과 최 회장에게 태풍 힌남노와 냉천 범람으로 침수 피해를 입은 것과 관련한 내용을 직접 듣기 위해서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피해 규모도 정확하게 알려진 바 없고, 언제까지 복구가 가능한지, 왜 사전 대비가 안됐는지 짚어봐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힌남노로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막대한 침수 피해를 입은 것에 대해 최 회장을 상대로 직접 설명을 들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피해 규모 추산치를 축소 공표하고 있다는 의혹이 지속되는 만큼 최 회장을 상대로 경영진 책임론이 집중 제기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반면 민주당에서는 이 시장을 상대로 포항시 책임론을 제기할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최 회장을 증인으로 부르려 했으나 민주당이 증인 채택에 난색을 표하면서 참고인으로 출석하기로 했다고 한다. 증인은 불출석 시 동행 명령을 받거나 고발 당할 수 있지만 참고인은 이 같은 구속력 있는 조치를 받지 않는다. 다만 민주당은 최 회장이 아닌 다른 경영진을 참고인으로 부르자는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 최 회장의 출석 여부는 막판까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같은날 열리는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국민의힘 엄태영 의원의 요구에 따라 포스코 정탁 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정 사장은 태풍에 따른 포항제철소 침수 대응 관련 질의를 위해 증인으로 채택됐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저작권자 © 경북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